JOJO RABBIT, 조조래빗


아카데미 시상식의 후보작들을 챙겨 보는 것이 나름의 취미가 되었는데요.ㅎ

스칼렛 요한슨을 <결혼 이야기>로 여우 주연상 후보에 오르게 하고,

여우 조연상 후보에도 오르게 한 <조조래빗>. 이 영화도 안 볼 수가 없겠죠.

블랙 위도우 언니도 멋있지만. 스칼렛 요한슨의 감성적인 연기도 참 좋은 것 같아요. :)

<결혼 이야기>의 연기도 좋았는데. <조조래빗>에서도 누가 이 역할을 이렇게 매력적으로 해낼 수 있을지 대체 배우가 떠오르지 않더라고요.


영화 <조조래빗>은 세계 2차 대전. 히틀러. 나치. 유대인 처럼. 온통 어두운 소재들로 가득하지만. 

영상 자체는 컬러감이 일단 참 예쁘고요,

어린 아이 조조의 시선을 따라가면서 판타지 동화처럼 그려내고 있어요.


조조는 고작 열살. 뛰어놀기 바쁜 나이이지만. 

히틀러 소년단에서 수류탄. 총. 칼 등을 사용하는 방법을 배우고 있어요.

신발 끈을 묶는 방법도 모르고. 사랑이 어떤 것인지도 아직 깨닫지 못한 채 말이죠.


그리고 조조의 절친 요키 또한.

가장 좋아하는 친구의 첫 번째 베스트 프랜드가 되고 싶고. 

늘 조조를 따뜻하게 안아주는 순수한 아이일 뿐이랍니다. (너무 귀여워요.ㅎㅎ)


스칼렛 요한슨이 맡은 로지는. 

조조의 엄마이자. 독일의 해방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어요. 

좀 더 좋은 것이라 믿는 세상에서의 삶. 

그 나이에 맞는 행동을 할 수 있는 삶.

자전거를 타고 춤을 추는 자유롭고 평범한 삶.

작지만 전부일지 모를 그것을 위해 싸우고 있죠.


그리고 조조의 첫사랑이자. 집 벽장에 숨어서 지내는 유대인 엘사.


조조의 상상 속 친구이지만. 친구라는 가면을 쓰고 정신적인 세뇌를 하는 것처럼 보였던 히틀러 까지.


아프지 않은 환경에서 성장했으면 더 좋았겠지만.

조조는 신발 끈을 묶을 줄 알게 되었고. 사랑을 표현하게 되었고. 춤추는 것의 즐거움도 알게 되었답니다.

영화 속 신발이 가지는 의미들이나. 로지와 조조가 자전거 타는 장면과.

마지막 조조와 엘사가 춤추는 장면도 너무 좋았고.

동네 아저씨처럼 늘어난듯한 티셔츠 입고 앉아있던 요키도 마지막까지 완전 귀여웠던 이 영화.ㅎㅎ


무거운 소재이지만. 다른 영화들과 다르게 신선한 방식으로 풀어낸 것 같아 좋았어요. :)



Dancing is for people who are free. It's an escape from all this.


what's the first thing you'll do when you're free? DANCE!


감정을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는 춤이라는 것만으로.

주인공들의 성격과. 그들이 원하는 것. 그리고 마침내 얻게 된 것과 같은 다양한 의미를 담고 있어요.


아직 못 보신 분들 계신다면. 추천하고 갈게요. :)